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집중분석

"구바람 완벽 재현" 바람의나라:연 CBT 리뷰

[ 등록일시 : 2019-08-22 15:42:28 ]




'구바람 완벽 재현'이라는 말에 거부감 느낄 유저들도 있어 보인다. 바람의나라:연 CBT를 해보고 원작 PC온라인게임 바람의 나라를 잘 재현했다와 아니라는 수 많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기 때문. 그만큼 기대가 컸다는 얘기다. 하지만 '돌키우기온라인'의 개발사가 바람의나라 IP를 가지고 모바일게임을 만들면 이 정도의 게임이 될 것이라는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 원작 유저들의 향수를 자극할 그래픽과 BGM

'구바람 완벽 재현' 중 누구나 인정하는 부분은 그래픽적이다. 워낙 바람의나라 스타일과 개발사의 전작 '돌키우기온라인'이 분위기가 비슷했기 때문이다. 탑뷰 방식의 맵에 2.5등신 캐릭터가 아기자기하게 돌아다니는 모습이 꼭 닮았다. 여기에 바람의나라에 나왔던 그래픽 소스들을 그대로 차용했기 때문에 그래픽적인 면에서는 PC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 유저든, 신규유저든 간에 전혀 위화감이 없다. 특히 초반 몬스터인 토끼부터 완전 똑같이 생겨서 반가운 마음이 앞선다. 게임 배경음악도 기존 게임의 것을 그대로 가져와서 온라인게임 시절의 향수를 자극한다. 또한 '도대체 바람의나라'가 어떤 게임이길래...라며 새롭게 모바일 버전을 즐긴 유저라면 레트로 느낌이 그래픽과 브금(BGM)에 오히려 관심을 보일 만하다. 


그렇다고 온라인게임을 모바일로 그대로 이식한 수준은 아니다. 어떤 면에서는 완전 다른 게임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지만 '리니지'나 '뮤'를 모바일로 만든 느낌과 흡사하다. PC온라인 게임의 감성을 모바일 인터페이스에 맞게 재구성했다. 그렇게 헤매고 다니넌 국내성과 부여성의 맵도 그대로고, 왈숙 이모도, 성황당 할머니도, 다른 NPC도 그모습 그대로 유저들을 반긴다. 또한 플레이어가 잡아야 할 몬스터도, 시스템도 온라인게임의 큰 틀을 벗어나지 않았다. 다만 시각적으로 가장 차이가 나는 것은 유저 상점이다. 온라인에는 궁성이든, 길가든 가리지 않고 유저 상점이 펼쳐져 있는데, 모바일에서는 아직 이 풍경을 찾아보기 힘들다. 


 ◇ 모바일에 최적화된 유저 인터페이스...자동&가로 화면

그리고 모바일 환경이라 PC에 비해서 보여주는 화면이 좁아졌지만, 오히려 아기자기해졌다. 메뉴가 너무 꽉차서 복잡하지도 않고, 적절한 크기로 적당한 위치에 잘 배열했다. 좌측에 캐릭터 메뉴와 임무목록, 우측에 지도와 공격버튼과 퀵슬롯, 기타 메뉴가 있는 형태댜. 

그리고 메뉴를 열면 한번에 일목요연하게 모든 것이 보인다. 메뉴는 기술, 제작, 문파, 던전, 거래소, 환수, 도감 등 20종이다. 이벤트나 지도, 인벤토리 등 자주 사용할 메뉴는 밖으로 빠져 있다. 그리고 거래소나 메인 과금 요소가 CBT에서는 빠져 있어 BM의 적절성은 확인하기 어렵다. 
 

  게임을 실행하면 가장 먼저 느끼게 될 부분이 편리함이다.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를 하면서 이리저리 돌아다니느라 NPC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겼었던 적이 있는데, 모바일에서는 그럴 일이 없다. 모든 것이 자동이다. 퀘스트만 터치하면 자동으로 몬스터를 사냥하기 시작하고, 누군가를 찾아가는 퀘스트라면 알아서 찾아간다. 일반 전투도 'AUTO' 버튼만 눌러두면 스킬까지 자동으로 시연한다. 원작 바람의나라 유저가 접한다면 놀랄만큼의 발전이다. 

다만 주의할 것은 물약이다. 물약도 자동이지만 다른 물약까지 자동으로 사용되지는 않는다. 안심하고 오토 돌리다가는 사망에 이른다. 그리고 던전에서는 물약 수급이 어렵기 때문에 마을에 갔을 때 충분히 보충을 하고 와야 한다. 하지만 매번 충분히 구매하기에는 돈이 충분하지 않고, 이벤트나 사냥, 퀘스트 보상으로 주어지는 물약을 가지고 자신의 수준에 맞게 잘 활용해야 한다. 

또 하나의 편리함은 가로 화면이다. 최초 세로모드만 공개되어 말이 많았고, 결국 CBT에서는 가로모드를 지원한 것인데, 가로 세로 전환은 이동간에 상당히 편리하다. 아울러 설정 메뉴에서 화면 전환 잠금 기능도 화면 전환의 불편함을 해소했다. 


 

◇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이 가야할 길

'놀랄만큼의 발전'이라고 했지만, 이 부분이 양날의 검이다. 그 발전이 자동 때문에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 느낌이 덜하다는 것이다. 실제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연을 시작하면 몇 시간이고 퀘스트만 계속 이어진다. 99레벨이 만렙인데 도대체 면렙까지 이 과정이 이어질지 모르지만, 게임의 또 다른 재미를 느끼게 해줄 장비 제작 등은 40에서 50레벨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그 전까지는 계속되는 퀘스트에 재미가 반감될 수 있다. 




물론 그 레벨 이전에 진행되는 장비의 강화나 각인, 돌파 등은 꽤 재미있다. 강화에서 워낙 실패확률이 높아 성공을 빌며 지켜보는 재미도 있고, 주어진 기술 포인트를 전투, 전술, 보조 중 어떤 기술에 올릴지 분석하는 재미도 있다. 재료나 물약 등도 풍성하게 줘서 어렵지 않게 게임을 이어갈 수 있다. 

다만 아쉬운 것은 파티 개념인 '그룹'이다. 파티 맺기가 힘들다. 혼자서는 힘들어 다른 유저를 클릭해도 반응이 없으니 파티플레이가 중요한 MMORPG로서는 치명적이다. 대부분의 유저가 공감하는 부분이니 반드시 해결해야 할 부분 중의 하나다. 

가장 좋았던 것 중의 하나는 가벼움이다. 부담 없는 다운로드 용량은 물론, 앱플레이어든, 모바일이든 어디서든 쉽게 설치하고 로딩 없이 빠른 게임 실행이 가능해서 좋았다. '돌키우기 온라인'과 비슷한 수준이다. 반면 '돌키우기 온라인'에서 보여줬던 표창 합치기의 재미는 없다. 해당 부분은 강화와 환수 합성 등 다른 많은 메뉴 중에서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CBT인데도 큰 탈 없이 진행할 수 있었던데는 개발사가 전작 돌키우기 온라인을 오랫동안 서비스하면서 노하우를 쌓은 탓이다. 기본은 이 정도면 훌륭해 보인다. 그 위에는 운영 노하우와 정성이다. 매출 욕심보다는 유저들의 말에 귀기울이는 운영으로 '바람의나라'의 명성을 이어가기를 바란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0

   30  
  이재덕 기자
  47187P
총 덧글수 ( 0개 )

[핸즈온] '랜덤타워디펜스'의 추억이 새롭게 돌아온 '프로젝트 랜타디'

집중분석 | 2일 전 | 김형근 기자 | 98

하나의 미션을 클리어하면 그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유닛을 강화하거나 새로운 유닛을 설치, 다시 합성에 도전할 수 있다. 이 때 유닛이 랜덤하게 배치되기 때문에 ..

[프리뷰] 27일 오픈 ‘글로벌 테스트’로 시험대 오르는 ‘섀도우 아레나’

집중분석 | 2일 전 | 김형근 기자 | 93

펄어비스의 신작 게임 ‘섀도우 아레나’의 3차 테스트가 오는 2월 27일부터 3월 8일까지 11일 동안 진행된다. ‘섀도우 아레나’는 MMORPG ‘검은사막’의 대인전 모드인 ‘그림자 전장’을 별..

[핸즈온] "퍼즐에 뽑기...욕 안먹을까?"디즈니팝타운

집중분석 | 3일 전 | 이재덕 기자 | 95

​선데이토즈 전작 '워베어베어스 더퍼즐'을 꽤 열심히했다. 그러나 최악 난이도에 카카오게임즈의 '프렌즈타운'으로 갈아탔다. 그리고 지금껏 인생게임이라고 여기고 있다. 같은 장르라 ..

[핸즈온] 노력과 재미가 비례하는 게임 ‘스컬: 더 히어로 슬레이어’

집중분석 | 3일 전 | 김형근 기자 | 76

사우스포게임즈에서 개발하고 네오위즈에서 퍼블리싱하는 ‘스컬: 더 히어로 슬레이어(Skul: The Hero Slayer,이하 스컬)’가 지난 2월 19일부터 스팀 플랫폼을 통해 얼리 액세스 서비스를..

[리뷰] TPS, 소울라이크 팬이라면 도전해야 할 렘넌트 :프롬 디 애쉬즈

집중분석 | 4일 전 | 이준혁 기자 | 82

게임의 대중화를 위해 쉬운, 혹은 복잡하지 않은 시스템의 게임을 제작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었다. 하지만 반대로 게임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누구나 플레이할 수..


[리뷰] 덜하지도 않고 더하지도 않은 적절한 방치형 게임 ‘AFK 아레나’

집중분석 | 6일 전 | 김형근 기자 | 116

릴리스게임즈에서 서비스 중인 모바일게임 ‘AFK 아레나’는 제목의 ‘AFK(Away From Keyboard, 즉 직접 조작을 하지 않는 것 또는 게임 플레이 중 키보드에서 손을 떼고 탈주하는 것을 의..

[리뷰] 오픈월드로 모험의 즐거움을 상승시킨 이스 9

집중분석 | 2020-02-18 | 이준혁 기자 | 171

일본 액션 롤플레잉 게임의 대표작 중 하나가 이스 시리즈다. 이스 1편이 발매된 것이 1987년이니 이 게임도 오랫동안 장수하고 있다. 이렇게 오랜 기간 동안 장수하는 게임은 다 이유가..

[리뷰] 문학 주인공들이 함께 뭉친 북바운드 브리게이드

집중분석 | 2020-02-17 | 이준혁 기자 | 193

우리가 생각할 때 유럽에서 제작한 게임이라면 대부분 영국이나 프랑스에서 제작한 게임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유럽의 여러 국가에서 게임을 제작하고 있다. 이번에 발매된 ..

[공략] 카운터사이드 쿼츠 사용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쾌속 성장 꿀팁!

집중분석 | 2020-02-14 | 최명진 기자 | 288

넥슨이 서비스하는 카운터사이드가 양대마켓 인기순위 1위를 달성하면서 순항 중이다. 카운터사이드는 매력적인 카운터들과 함께 일부 매니아들의 가슴을 뛰게 할 디자인의 솔저, 메카닉..

[핸즈온] ‘쿠키런’ 팬들을 위한 퍼즐 게임 ‘안녕! 용감한 쿠키들’

집중분석 | 2020-02-12 | 김형근 기자 | 293

‘안녕! 용감한 쿠키들’은 데브시스터즈의 대표 프랜차이즈 ‘쿠키런’의 최신 모바일게임으로 지난해 5월 5개국에 소프트 론칭했던 ‘쿠키런 젤리팝’의 국내 서비스명을 바꾸어 새롭게 선보..


[리뷰] 토종 미소녀 서브컬처 게임의 매운맛...카운터사이드 리뷰

집중분석 | 2020-02-11 | 최명진 기자 | 310

넥슨이 4일 어반 판타지 모바일 게임 ‘카운터사이드’의 서비스를 시작했다. 앞서 서비스를 시작한 요스타의 '명일방주'가 국내 시장 입지 다지기에 성공한지라 카운터사이드의 흥행여부..

[핸즈온] 게임을 플레이 할 것인가? 잠을 잘 것인가? ‘스도쿨’

집중분석 | 2020-02-11 | 김형근 기자 | 311

도파츠 스쿼드(DOPEHOTZ squad) 명의로 공개된 ‘스도쿨’은 숫자를 활용한 퍼즐 중 가장 잘 알려진 스도쿠(Sudoku)를 주제로 한 모바일게임이다. 게임의 진행은 매우 간단하다. ‘게임 시..

[리뷰] 8비트 감성이 물씬 풍기는 액션 게임 쿠나이

집중분석 | 2020-02-11 | 이준혁 기자 | 294

PC용 스팀에서 구매할 수 있는 쿠나이는 딱 봐도 과거 패밀리 컴퓨터 시절의 감성이 물씬 풍기는 8비트풍의 레트로 그래픽을 사용한 액션 게임이다. 단순한 그래픽과 캐릭터, 그리고 단..

[리뷰] 뉴비 친화적 격투 게임 탄생! 그랑블루 판타지 버서스

집중분석 | 2020-02-09 | 이준혁 기자 | 407

그랑블루 판타지는 사이 게임즈에서 개발한 모바일 게임이다. 스퀘어 에닉스의 출신의 미나바 히데오가 캐릭터를 디자인하고,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로 유명한 우에마츠 노부오가 음악을 ..

[핸즈온] 아쉬움과 기대감이 공존하는 ‘메탈 유닛’ 얼리 액세스

집중분석 | 2020-02-06 | 김형근 기자 | 387

네오위즈가 스팀 플랫폼을 통해 얼리 액세스 방식으로 선보인 ‘메탈 유닛’은 젤리스노우스튜디오가 개발한 PC용 횡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개최한 '제3회 2019 부스..


BJ 대회를 통해 본 A3:스틸얼라이브 '치킨' 먹는 전략

집중분석 | 2020-02-06 | 이재덕 기자 | 764

상반기 모바일게임 기대작으로 꼽히는 넷마블의 A3: 스틸얼라이브. 출시를 한달 여 남겨둔 시점이라 게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월 말에는 BJ 30명이 맞붙은 슈퍼배틀로얄 영상..

넥슨 '카운터사이드' 등급표...쓸만한 SR 유닛까지 집대성

집중분석 | 2020-02-06 | 이재덕 기자 | 523

넥슨의 신작게임 '카운터사이드'가 구글 인기 무료 게임 1위를 차지했다. 명일방주와의 대결구도로 더욱 유명해진 게임이다. 카운터사이드는 명일방주와는 또 다른 매력으로 자신만의 ..

[핸즈온] '어린 왕자'의 이야기를 3D 퍼즐로 즐기는 '폴리 스타: 왕자 이야기'

집중분석 | 2020-02-05 | 김형근 기자 | 370

넥셀론이 선보인 '폴리 스타: 왕자 이야기(Poly Star: Prince Story)'는 생텍쥐페리의 소설 '어린 왕자'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퍼즐 게임이다. 이 게임은 화면을 돌려 여러 물체가 조합..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